[칼럼] 치간삭제, 되돌릴 수 없는 만큼 신중히 결정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167회 작성일 20-06-16 19:42

본문

eb08d5987f9dc8b4ae370d1c5cb7cdc2_1592303111_14.JPG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불규칙한 치열과 부정교합을 개선하고자 치아교정을 고려하는 이들이 늘면서, 세부적인 치료방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교정 중 발치를 꺼려하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치아를 뽑지 않고 진행하는 비발치교정에 대해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


교정치료 시 치아를 가지런히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공간이 필요한데, 그렇지 못할 경우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필요한 만큼의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이 때 치열이 많이 틀어져 있거나 돌출도가 심할수록 공간부족이 심해 발치가 필요할 수 있다. 반면 치열의 틀어짐이 매우 적다면 자연치아를 지키면서도 필요한 공간만큼을 얻어낼 수 있는 방법들이 다양하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치간삭제’이다.


치간삭제는 치아와 치아 사이, 즉 치아 옆 면을 깍아내는 것으로, 한 번에 시행하기도 하지만 여러 차례 나누어 아주 조금씩 시행하기도 한다. 잇몸이 부어 있거나 치열이 불규칙할 경우 삭제할 부위에 접근하기 어려울 수 있어, 교정치료가 어느 정도 진행되어 치열이 개선된 후에 진행하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치간삭제는 한번 시행하고 나면 다시 원래의 치아로 되돌릴 수 없는 만큼 우려하는 이들도 많다.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얼마나 삭제하는가’와 ‘삭제 후 정말 괜찮은가’일 것이다.


치아의 표면을 둘러싸고 있는 법랑질층은 아주 작은 치아라고 해도 최소 1mm~1.5mm로, 안쪽 구조물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 층이 얇아질 경우 보호기능이 약해질 수 있다. 통상적으로 치간삭제 시 치아의 한쪽 측면당 0.3mm가 진행되는데, 이 정도의 삭제량은 전체 법랑질 두께의 1/3 이하이며 삭제 후 치아가 시리거나 장기적으로도 부정적인 영향은 없다. 또한 삭제량만큼 중요한 것이 삭제형태인데, 원래 치아형태를 개선시키거나 보존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이렇듯 치간삭제는 ‘적절한 삭제량’과 ‘치아형태의 유지와 개선’이라는 두 가지 목표만 적절히 준수한다면 심미성과 교합관계를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서 발치를 대신하여 소량의 공간을 제공한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다만, 치열이 심하게 불규칙하거나 돌출이 심하여 전체 교정치료가 필요한 환자에게 부분교정이나 투명교정을 목적으로, 치간삭제량을 과다하게 진행하거나 원래의 치아형태를 훼손시키는 삭제가 시행되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때문에 현재 치아교정을 앞두고 있다면 검증된 실력을 갖춘 교정전문의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치간삭제는 한번 삭제를 하고 나면 다시 재생이 불가능한 만큼 신중히 결정을 해야 한다. 그러니 개개인의 치아상태에 맞는 안전한 치료방법을 제안해줄 수 있는 경험이 풍부한 교정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 및 진단 후 삭제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치아교정은 치아 표면의 탈회, 잇몸의 염증, 치근의 흡수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사전에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이 이루어진 후 진행해야 한다. 


경기광주 바른내일교정치과 정우영 대표원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